전·월세값 내린 갱신계약 25%…"역대 최대치"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338회 작성일 23-04-25 14:36

본문

올 1분기 분석, "집주인이 세입자를 찾지 못하는 '역전세난'이 원인"


임대차 계약을 다시 체결할 때 기존보다 전·월세 금액을 낮추는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 매매가와 전세가 모두 빠른 속도로 하락하면서 동일 조건으로 세입자를 구하는 것이 어려워진 영향이다.

25일 부동산 중개업체 집토스가 올해 1분기 전국의 국토교통부 전월세 실거래가를 분석한 결과, 전월세 갱신 계약 중 종전 계약보다 감액한 계약 비율이 25%까지 치솟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국토교통부가 갱신 계약 데이터를 공개하기 시작한 지난 2021년 이후 최고치이며, 지난해 4분기의 수도권 감액 갱신 비율 13%보다 두 배 가까이 늘어난 것이다.

지역별로는 대구광역시의 감액 갱신 비율이 65%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세종특별자치시가 48%, 울산광역시가 35%로 뒤를 이었다. 감액한 갱신 계약의 비율이 가장 낮은 곳은 제주특별자치도로, 3% 수준으로 집계됐다. 


주택 유형별로는 아파트의 감액 갱신 비율이 31%로 가장 높았다. 연립·다세대 주택은 갱신계약 중 13%가 감액 갱신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오피스텔은 10%, 단독·다가구 주택은 6% 각각 감액해 갱신한 것으로 집계됐다.

감액 갱신 계약 급증의 원인으로는 주택 가격이 급격히 하락하면서 집주인이 세입자를 찾지 못하는 '역전세난'이 꼽힌다. 집주인이 동일 조건으로 새 계약을 쉽사리 하기 힘든 상황에서 세입자와 합의해 종전 계약보다 저렴한 금액으로 재계약을 하는 차선책을 택하고 있는 것이다.

실제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의 전세수급동향지수는 79.3으로 2년 전 108.8 대비 27% 줄었으며, 감액 갱신 계약 비율이 가장 높게 나타난 대구광역시의 경우 69.7로 2년 전 121.0 대비 42%가 감소했다.

진태인 집토스 아파트중개팀장은 "금리 인상과 전세 사기로 인하여 전세 거래에 대한 수요가 낮아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에 강남을 비롯한 전국 각지의 입주 물량 증가로 인해 전셋값이 하락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전세대출 이자가 소폭 줄었으나, 2년 전 2%대 전세 대출 금리에 비해 두 배 이상 높아진 전세 이자가 여전히 부담스러운 상황"이라며 "당분간 전월세 감액 갱신 계약의 비율은 높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

(주)다인RMC

주소 : 인천광역시 연수구 송도과학로32 송도테크노파크 IT센터 M동 2802호

TEL : 032-831-5228

E-MAIL : dain8861@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