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사기 피하려면 계약 전 3가지 확인하세요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614회 작성일 23-05-04 15:24

본문

우선 주변 부동산의 매매가와 전세가 확인 하는 게 중요하다. 만약 매매가와 전세가가 차이가 없는 매물이라면 당연히 계약을 피하는 게 좋다.


가장 보편적인 방법은 인근 부동산 공인중개사를 찾아 확인하는 방법이다. 한 가지 주의할 점은 공인중개사의 말만 믿고 덜컥 계약하는 것은 피해야 한다는 점이다. 전세금 피해 사례 가운데는 공인중개사의 말만 믿고 계약을 서두르다 피해를 보는 사례가 많기 때문이다.

세입자가 직접 주변 시세를 알아보는 방법으로는 국토교통부에서 제공하는 실거래가 공개 시스템을 확인하는 게 대표적이다.

국토부의 실거래가 정보는 스마트폰 앱으로도 존재하기 때문에 접근성이 좋다. 이외에도 한국 부동산원에서 제공하는 부동산 테크나 스마트폰 앱에서 흔히 사용하는 시세정보업체를 활용하는 방법도 있다.

주변 시세 파악이 끝났다면 해당 부동산의 근저당권이나 전세권 등 집주인의 채무 상태를 확인해야 한다. 


집주인의 채무 상태를 확인하려면 등기부등본을 발급해 보면 된다. 가까운 등기소나 인터넷등기소 또는 무인민원발급기를 이용하면 해당 주택의 근저당 확인이 가능하다. 이뿐 아니라 전세권 확인도 필수다.

건물 전체가 한 명의 집주인으로 이뤄진 다가구주택은 다수의 세입자가 있기 때문에 본인보다 순위가 우선하는 보증금을 확인해 문제 발생 시 변제받을 수 있는 금액을 가늠해 볼 수 있다.

마지막으로 전세 사기 방지의 가장 핵심인 집주인의 세금 체납 사실 확인이다. 


 "전세 사기 사건 중 상당수는 집주인의 세금 체납 사실을 세입자가 알지 못한 채 계약하면서 발생한다"며 "집주인의 세금 체납이 무서운 이유는 세입자의 전입신고가 빠르더라도 추후 생긴 세금 체납이 우선 변제 순위에서 앞선다는 사실"이라고 말했다.

지난 3월까지는 집주인의 동의가 없다면 등기부만으로 집주인 세금 체납 사실을 세입자가 알 수 없었다. 하지만 올해 4월부터는 세입자가 집주인의 동의 없이도 세금 체납 사실을 확인할 수 있다.

 "집주인의 동의 없이 확인할 수 있는 세금 체납 확인 방법은 국토부 홈페이지나 전국 세무서 등에서 확인이 가능하다"며 "다만 집주인 동의 없이 이뤄지는 세금 체납 확인의 경우 임대차 계약서가 필요해 결국 계약을 한 후 조회가 가능하다는 점 때문에 세금 체납으로 인한 계약해지가 가능하도록


 하는 법 개정이 필요해 보인다"고 지적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P

(주)다인RMC

주소 : 인천광역시 연수구 송도과학로32 송도테크노파크 IT센터 M동 2802호

TEL : 032-831-5228

E-MAIL : dain8861@naver.com